DININGCODE 스킵네비게이션

0명의 좋아요한 사용자

    닫기
    진양소곱창 대표 사진
    진양소곱창 대표 사진

    진양소곱창

    4.2 (5명의 평가) 70

    진양소곱창의 사진
    음식 (10)
    실내 (3)
    실외 (2)
    메뉴ㆍ정보 (6)

    진양소곱창과 비슷한 맛집
    현재 식당 근처
    점수가 높은
    가장 유사한

    5건의 방문자 평가

    4.2점

    4.5 가격4.3 응대4.3

    • 방문목적 저녁식사(5) 술모임(2) 식사모임(2) 가족외식(2) 데이트(1)…더보기 회식(1)
    • 분위기 시끌벅적한(3) 지역주민이찾는(3) 서민적인(2) 캐주얼한(2) 가성비좋은(1)…더보기 지역주민이 찾는(1) 숨은맛집(1)
    • 편의시설 개별룸(1) 대형룸(1)
    • 매우만족(1)

    • 만족(3)

    • 보통(0)

    • 불만(0)

    • 매우불만(1)

    평점 상태 아이콘

    평가참여를 통해 평가결과의 신뢰도를 높여주세요!

    ※홍보 및 비방 등 부적절한 평가는 평점 산정에서 제외될수있습니다.

    아영 평균 별점 4.0   평가 154   팔로워 5

    4점 보통 가격 만족 응대 친절함

    연육을 하지 않은 생물 소곱창을 파는 곳입니다. 벌집, 홍창 등 다양한 특수부위도 취급합니다.

    저는 소곱창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마치 제가 그동안 먹어왔던 바삭하고 부드러운 소곱창이 소곱창인줄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여기 소곱창을 먹은 이후로 그 소곱창들이 맛있었던 이유는 초벌구이와 손질을 매우 잘했고, 양념-연육의 과정을 거친 결과들이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맛이 없다고 할수는 없지만 우선 매우 기름집니다. 곱이 지나치게 많아서 3인분을 먹는 내내 기름을 한 3사발 덜어내야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씹는 도중에도 입안에 소 기름이 폭발합니다. 보통의 초벌된 소곱창들보다 더 질긴 편입니다.

    이 맛을 매니악한 맛에 즐길 수도 있습니다. 전 처음에 먹었을 때 좀 당황스럽기까지 했었지만 곧 그 소 지방맛에 익숙해졌고 나름 고소하다고 느끼며 잘 먹고 왔습니다. 하지만 볶음밥까지 먹기에는 속이 너무 기름져서 좀 힘들더라구요.

    소의 고기 비린내에 민감하신 분들은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고기 매니아시거나 좀더 색다른 소곱창을 경험하시고 싶은 분들에게는 추천드립니다.

    곱창혼합구이

    저녁식사
    식사모임
    술모임
    회식
    가족외식
    숨은맛집
    서민적인
    캐주얼한
    시끌벅적한
    지역주민이찾는
    개별룸
    대형룸
    2020년 11월 10일

    쨔쨔쨔 평균 별점 4.6   평가 111   팔로워 1

    5점 맛있음 가격 만족 응대 친절함

    수유먹자골목 안쪽 숨은 맛집
    혼합곱창 하나면 술이 쭉쭉

    혼합곱창구이(2인분)

    저녁식사
    식사모임
    가족외식
    서민적인
    캐주얼한
    시끌벅적한
    지역주민이찾는
    2023년 8월 1일

    시퍼이 평균 별점 3.5   평가 3   팔로워 0

    1점 보통 가격 불만 응대 불친절

    솔직히 다이닝코드로 맛집 찾아갔는데 생각보다 곱은 다른집보다 부족하였음. 맥주 카스달라고 하니 버드와이저 줘놓고 4천원 적길래 일반맥주랑 같은값인가보다 했는데 나중에 5천원으로 올리더라구요. 마지막에 계산때 4천원 아나냐 중간에 계산서 바꾸는게 어딨냐고 하니 원래 버드와이저 7천원 짜리라 합니다. 메뉴판에도 안적혀있는 맥주인데?? 여자친구는 화가 많이 났지만 그냥 기분 나빳지만 우리 기분상하지 말자고 하며 나갔습니다. 솔직히 별1점 주기도 아깝고 후회했습니다. 내 직접 다이닝코드 가입해서 적어드리니 다른분들 반드시!!!! 참조하세요.

    모듬곱창 2인분

    저녁식사
    데이트
    2019년 5월 14일

    블로그 후기

    폐업신고 · 정보수정 제안


    해당 음식점이 폐업이 되었을 경우 선택해 주세요.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