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NINGCODE 스킵네비게이션

{슬라이더}
{사용자이름}
{작성일}

0명의 좋아요한 사용자

    닫기
    할인 배달 백년가게

    나진국밥

    여수 | 국밥, 수육

    53점 3명의 평가

    • 전라남도 여수시 화양면 나진리 430-4
    • 061-683-4425
    • 다코매거진선정, 가족외식
    • 서민적인, 점심식사, 저녁식사, 무료주차
    • 이 식당에 59명의 좋아요한 사용자가 있습니다. 이동
    • 이 식당의 소유주이신가요? 이동

    3건의 방문자 평가

    5.0점

    5.0 가격4.6 서비스3.8

    • 방문목적

      가족외식(3)

      점심식사(2)

      데이트(1)

      저녁식사(1)

      실버푸드(1)

      …더보기

      혼밥(1)

    • 분위기

      서민적인(3)

      숨은맛집(2)

      가성비좋은(1)

      지역주민이 찾는(1)

      지역주민이찾는(1)

      …더보기

      푸짐한(1)

    • 편의시설

      무료주차(2)

    • 매우만족(3)

    • 만족(0)

    • 보통(0)

    • 불만(0)

    • 매우불만(0)

    평가참여를 통해 평가결과의 신뢰도를 높여주세요!

    ※홍보 및 비방 등 부적절한 평가는 평점 산정에서 제외될수있습니다.

    맛집 평가하고 300원까지 적립받기

    허구라 (110곳 작성, 379개 공감받음) 3월 4일

    5 가격5 서비스3

    가볍고 깔끔한 스타일의 돼지국밥 중에서도 전국 상위권 랭크 가능한 곳이었어요.
    국밥 국물이 보통의 돼지국밥처럼 잡뼈 육수가 아니라, 엄(음)나무 채수를 베이스로 해서 그런지 끈적하고 무거운 느낌이 없었어요.
    수육도 만족스러웠는데, 보통 식당들에서 사용하는 전지나 삼겹살이 아니라, 뽈살을 비롯한 일명 잡고기로 나오는 수육이었어요. 야들야들하고 고소합니다.
    수육에는 데친 시금치가 곁들여 나와 좀 의아했어요. 보통 흐물흐물하고 풋내가 진한 시금치를 상상하게 되잖아요. 그런데 여기는 다릅니다. 풋내 안나고 적당히 씹는 맛도 있는게 수육과 궁합이 아주 좋았어요.
    그리고 국밥에도 콩나물 사이사이 같은 시금치가 들어가는데, 국밥과 조합도 좋았어요. 돼지국밥에 시금치라니.. 그런데 왜 잘 어울리는지 참 ㅎㅎ
    이미 방송을 여러번 탄 집이라 웨이팅은 좀 있긴한데, 바로 앞이 공영 주차장이라 대기 걸어두고 차에서 쉬기 편한 점이 장점이고, 오래된 건물의 노포라 위생이나 편의성이 좀 떨어지는 점은 감안해야합니다.

    실버푸드 점심식사 데이트 가족외식 숨은맛집 서민적인 지역주민이찾는 무료주차

    공감(5)

    하트상추 (108곳 작성, 58개 공감받음) 2019년 4월 13일

    5 가격5 서비스5

    인생 맛집ㅠㅠ 별 다섯개로 부족...

    수육 진짜 야들야들하고 맛있고, 국밥의 깊고 깔끔한 국물과 통깨(?)는,, 흠잡을 것이 하나도 없움 .. ✨

    여수 시내랑 멀어도 꼭!!!! 가시길.. 가게 분위기도 특이해서ㅋㅋㅋ 경험해볼만 합니다

    참고로 수육만 시켜도 된다는 것. 국물은 그냥 줘요.

    점심식사 저녁식사 혼밥 가족외식 숨은맛집 서민적인 가성비좋은 푸짐한 지역주민이 찾는 무료주차

    공감(0)

    블루오션 (14곳 작성, 1개 공감받음) 2019년 5월 10일

    5 가격3 서비스3

    허름하지만 성시경이 극찬한 이유가 있는 집~^^
    개인적으로 국밥 보다는 그냥 갑자기 먹고 싶어서 기대없이 시킨 수육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인생 수육이라 할 만큼 인상 깊었습니다.
    배가 터지기 직전임에도 수육이 아까워서 한점이라도 더 먹을려고 했습니다.
    가시면 수육을 꼭 시켜서 드셔보시길~^^

    가족외식 서민적인

    공감(0)

    블로그리뷰

    더보기

    폐업신고 · 정보수정 제안


    해당 음식점이 폐업이 되었을 경우 선택해 주세요.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