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NINGCODE 스킵네비게이션

0명의 좋아요한 사용자

    닫기 닫기 이미지
    우동 카덴 대표 사진
    우동 카덴 대표 사진

    우동 카덴

    4.2 (46명의 평가) 89

    우동 카덴의 사진
    음식 (68)
    실내 (12)
    실외 (7)
    메뉴ㆍ정보 (25)
    주차 (1)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 사진

    우동 카덴과 비슷한 맛집
    현재 식당 근처
    점수가 높은
    가장 유사한

    46건의 방문자 평가

    4.2점

    4.4 가격3.6 응대3.7

    • 방문목적 저녁식사(12) 점심식사(8) 데이트(7) 가족외식(7) 식사모임(6)…더보기 술모임(5) 접대(4) 회식(2) 기념일(2) 아이동반(1)
    • 분위기 고급스러운(7) 캐주얼한(6) 깔끔한(5) 이국적/이색적(4) 숨은맛집(3)…더보기 조용한(3) 지역주민이찾는(2) 시끌벅적한(2) 격식있는(2) 가성비좋은(2) 경관/야경이좋은(1) 서민적인(1) 푸짐한(1) 예쁜(1)
    • 편의시설 발렛주차(8) 무료주차(5) 개별룸(1)
    • 매우만족(18)

    • 만족(19)

    • 보통(4)

    • 불만(3)

    • 매우불만(2)

    평점 상태 아이콘

    이 음식점의 평가결과는 신뢰할 수 있을 만큼 이루어졌습니다.

    ※홍보 및 비방 등 부적절한 평가는 평점 산정에서 제외될수있습니다.

    달콤쌉쌀 평균 별점 3.8   평가 156   팔로워 5

    5점 보통 가격 보통 응대 보통

    친구들과 점심모임으로 찾아간 우동집
    우동면발이 탱탱하고 쫄깃하다.
    방송에 나오는 쉐프의 인지도 때문인지 웨이팅도 어마어마한 곳인데 오픈 시간 조금 지나서 대략 15분 정도 기다렸다가 들어 갔다.
    유명한 곳으로 소문이 나서 그런지 점심시간 살짝 피해 가는게 좋을듯.
    모든 모듬튀김과 돈까스 우동, 마우동을 주문했다, 이곳의 우동 면빨은 정말 탱글탱글하니 씹으면 정말 쫄깃해서 착착 달라붙는다.
    온우동보다는 냉우동을 먹으면 그 우동의 식감이 더해진다. 우동국물은 너무 짜고 자극적이지 않아서 먹기 편한 맛이다. 일인 일주문시 면 리필은 한번 되는 걸로 아는데, 한 그릇 먹으면 배가 적당히 불러서 리필은 안해도 될듯.. 홀담당 직원분들 친절하셨는데, 자리 안내해주는 분은 조금 더 친절 하셨음 좋읗듯 하다

    마우동 카레우동

    점심식사
    캐주얼한
    무료주차
    5월 7일

    구름이 평균 별점 3.8   평가 673   팔로워 5

    4점 맛있음 가격 보통 응대 친절함

    티비에 많이 나오고 있는 정호영 쉐프가 운영하는 우동카덴입니다 여기는 합정이랑 연희동에 두개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분점이 더 늘었는지는 모르겠네요 연희동이 본점인걸로 알고 있어요 그래서 그런지 내부에서 정호영 쉐프도 보고 신기했습니다

    맛은 정말 있어요 국물도 맛있고 따뜻하고 좋습니다 우동도 리필 가능하고 우동 좋아하는 분들은 무조건 한번쯤은 방문해도 좋을 만한 가게입니다. 내부에 일하시는 분들 다 친절하고 다 빠르게 나와서 제대로 나오는것 같은 느낌을 주는 곳입니다. 우동이 시원 칼칼하고 면발은 쫀득쫀득해서 면치기 살짝 할때 혀에 감기는 느낌이 좋았어요

    1월 8일

    Flippers 평균 별점 4.0   평가 43   팔로워 5

    5점 맛있음 가격 만족 응대 친절함

    2층 이자카야카덴 점심정식 정말 알차게 잘나옵니다. 가격대는 살짝있지만 알찬구성에 비하면 가성비 좋다고 볼수있네요. 언제나 맛있는 카덴.

    카덴 정식 (런치)

    점심식사
    저녁식사
    술모임
    캐주얼한
    발렛주차
    4월 2일

    블로그 후기

    폐업신고 · 정보수정 제안


    해당 음식점이 폐업이 되었을 경우 선택해 주세요.
    보내기